Untitled Document

교육





진성준 의원, 저의 억울한 누명이 벗겨져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2021.11.21 21:56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지난 11월 9일 인천경찰청으로부터 '불송치(혐의 없음)' 수사결정 통지서를 받았습니다. 2016년 여름 저에게 강제추행을 당했다는 A씨의 주장이 근거가 없다는 결정입니다.

A씨는 2021년 2월 저를 대검에 고소했으며, 고소사건을 이첩받은 인천경찰청은 저를 소환조사하는 등 철저한 수사를 진행해 왔습니다. 10개월여의 수사 끝에 마침내 진실이 밝혀졌습니다.

그간 저의 결백을 굳게 믿어준 아내와 가족들, 그리고 많은 지인들께 진심으로 감사합니다.

허무맹랑한 거짓말이므로 수사결과가 어떻게 나올지 별로 걱정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많은 분들이 일말의 의혹이라도 품고 있을 수밖에 없다고 생각하면 참으로 몸둘 바를 모른 채 속이 상했습니다.

솔직히 사법기관으로부터 확실한 결정을 받았으므로 차라리 이대로 잊혀질 수만 있다면 좋겠다는 생각으로 따로 말씀드리지 않으려 했습니다.

그러나 무슨 연유인지 최근 SNS에서 '김태우TV'의 일방적인 주장을 그대로 인용한 과거의 기사들이 다시 떠돌아다니는 것을 보고 상기하기도 싫지만, 경찰의 '무혐의' 결정 사실을 공개하기로 하였습니다.

혹여 저에 대한 일말의 의심이라도 가지고 계셨다면 이제 다 거두어 주시길 바랍니다.

지난 수년동안 아무 근거도 없이 저를 모함하고 비방하는 허위 주장을 SNS에 게재해 왔으며, 지금도 이러한 불법행위를 계속하고 있는 A씨에 대해서 반드시 민형사상의 책임을 묻겠습니다.

아울러 수십만 명이 구독하는 '김태우TV' 등 보수 유튜버들이 정략적인 의도 와 경제적인 목적을 갖고 '가짜뉴스'를 방송해 저의 인생과 정치적 생명을 송두리째 유린하려고 했던 데 대해서도 분명한 책임을 물을 것입니다.
 

[ Copyrights © 2010 한방통신사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back top
신문사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 법인명 : 한국언론포털통신사 서울특별시 종로구 김상옥로 17 (대호빌딩) 205호,206호(연지동)
  • 대표전화 : 02-766-1501 팩스 : 02)765-8114
  • 제호 : 한국방송통신사 사업자번호 : 447-81-00979 등록번호 : 서울 아 04889 발행일 : 2017-05-01
  • 등록일 : 2017-12-21 회장·발행·편집인 : 신유철 대표 : 권영분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유철 관리자
    KBCSnews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1 한국방송통신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bcs@kbcs.kr